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상태바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 김종수
  • 승인 2020.06.03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짓말, 사실은폐, 진실왜곡은 악한 권력자들이 가장 아끼는 전가의 보도

 

자료제공/재일한인역사자료관, 국가책임을묻는모임, 
자료제공/재일한인역사자료관, 국가책임을묻는모임, 


[자료설명]

일본정부는 당시 나돌던 유언비어를 '사실'로 만들도록 지시하였습니다. '조선에서 조사를 하기 위해서 온다'는 소식을 들은 사이타마 현의 관계당국은 조선인 시체에 석유를 붓고 불을 붙여 시신을 훼손해 신원을 알 수 없도록 지시하기도 하였습니다.

일본정부는 “불령선인”에 관한 “폭동” 유언비어를 퍼뜨렸고, 군과 경찰, 민중들이 조선인들을 살해하였지만, 그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여러 가지 선후책을 강구했습니다.
하나는 조선인들의 불령행위가 실제로 있었다는 사실을 찾아내 발표, 선전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조선인이 집단으로 일본인을 습격했다는 사실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또 하나는 단 몇 건의 자경단 사건만을 재판에 회부하며 경찰과 군대의 학살을 불문에 부쳤습니다. 유골도 증거가 된다는 이유로 숨기거나 처분했습니다.
진재 후 제국회의에서 두 명의 의원(다부치 토요키치(田淵豊吉), 나가이 류타로(永井柳太郎))이 조선인 학살사건에 대해 정부의 책임문제를 제기했으나 정부는 “조사 중”이라고 답한 채 지금껏 방치하고 있습니다.

다부치 토요키치 小山仁示編『田淵豊吉議会演説集1』 
나가이 류타로 『永井柳太郎』編集会『永井柳太郎』

11월 14일 『報知新聞』
 도쿄 아라카와 방수로에 있는 요쓰기 다리 왼쪽 밑에 있었던 조선인들의 시체는 가메이도(亀戸)  사건 희생자들의 시체와 같은 장소에 버렸다고 가메이도 경찰서장이 진술했기 때문에 예외적으로 보도되었다. 가메이도 사건의 유족들이 현장에 가려고 하자 경찰들이 두 번이나 유해를 파 내 어디론가 가져가 버렸다.琴秉洞 편 『朝鮮人虐殺関連官庁史料』에 수록
9월 5일 정부의 치안담당자가 모여 학살사건에 대해 관헌이 취해야 할 대외적 태도를 논의했다. “조선인의 폭행(미수)을 적극 수사하여 사실화시키도록 노력할 것” 등 “조선인의 범죄” 날조 등의 방침이 세워졌다.
[자료제공 / 일본 국가책임을 묻는 모임, 재일한인역사자료관]

6,661인의 유족된 마음으로 기억과평화관 건립의 마음에 동참하시려면 http://bit.ly/kanto1923 <--클릭!!

6,661인의 유족이 되어주세요. 
6,661인의 유족이 되어주세요. 지금 바로, 여기 클릭해 주세요.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김종수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대표)

사악한 권력은 불의한 집권과정에 대한 여론의 비판의식을 돌리기 위해 거짓말과 사실은폐, 진실왜곡을 서슴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를 가장 아끼는 무기로 삼아 왔다.
다이쇼시대의 일본의 정부권력은 전시도 아닌 평시에, 자국의 땅에 살고 있는 식민지 민중들을 敵으로 만들어 학살한 전대미문의 제노사이드를 감행하였다. 

이것을 가능하게 만든 것은 처음부터 끝까지 "국가에 의한 거짓말"이었다. 

첫번째 거짓말은 계엄령의 근거로 '내란에 가까운 조선인들의 불령한 행동'을 내세운 것이다. 이 거짓말은 두가지 허위를 내포하고 있다. 그것은 계엄령의 근거로 삼은 유언비어를 사실화 했다는 것이고 , 그 다음으로는 시간상으로 계엄령의 구상과 군인의 출병은 이미 조선인에 대한유언비어가 나돌기도 전에 이른바 '치안3인방(아카이케 아키치 경시총감, 고토 후미오 경보국장, 미즈노 렌타로 내무대신'에 의해 제기되었다는 사실을 문헌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로, 증거인멸을 위해 관헌이 나서서 학살된 조선인을 지진으로 인한 희생자라 속이고 그들과 함께 화장하여 학살된 조선인의 유해를 없애는 등의 증거를 인멸하는 범죄를 저질렀던 것이다.

셋째로, 조선과 외국으로부터 사건에 관한 조사가 시작되자, 당시 계엄령 발포의 근거로 삼았던 조선인의 불령한 행동에 관한 유언비어들을 사실화하도록 지시했고 언론은 정론의 사명을 접고, 충실히 정부의 시기에 가짜뉴스로 보도했다. 최근에도 일본의 우익들이 당시 조선인들의 불령한 행동이 있었다는 증거로 당시 신문의 허위기사들을 제시하곤 한다. 대부분의 기사들은 사건이 종료된 뒤 10월과 11월에 쓰여졌다.

하지만 언론과 일치하는 사건은 경찰과 사법당국에 남아있지 않다.      

넷째로 학살사건의 정부조사에 관한 거짓말이다. 사이토마코토 총독은 학살된 조선인의 수를 단 2명이라고 하였다. 독일의 한 자료에는 피학살자가 2만명에 이른다고 보고하고 있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 것일까?

1923년 12월 일본 제국의회에서 나가이 류타로, 다부치 토요키치 의원이 조선인 학살사건에 대해 정부의 책임문제를 제기했으나 정부는 “조사 중”이라고 하였다. 그렇다면 당시 조사결과가 있고, 정부의 책임을 어떻게 하였는가에 대한 조치기록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최근 2015년 참의회 가미모토 미에코 의원이 당시에 일어난 조선인 학살사건에 관한 질문을 했을 때, 이에 참의원 야마자키마사아키 의장은 (구제조치나 배상 등의 조치에 대해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조사는 했으나 자료는 없다' ...... 
좋은기사 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