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동포들을 위해 국회, 정부는 최소한의 예를 갖추어야 한다.
상태바
재일동포들을 위해 국회, 정부는 최소한의 예를 갖추어야 한다.
  • 김종수
  • 승인 2020.03.0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와 정부는 간토대진재 시 학살당한 6천여 재일동포에게 2023년까지 최소한의 예를 갖추라>
 

총선이 끝나면, 2023년 간토학살사건 100년이 되기까지 국회가 해야할 일, 정부가 해야할 일을 깨우치도록 노력하자.

올바로 기억하고 평화로 새 역사를 써갈 수 있는, 깨어있는 의원들을 만나야 한다. 매우 늦었지만 지금에라도 100년이 되기 전까지 진상조사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이 1923간토대진재 시 학살당한 한국,조선인에 대한 국회의원으로서의 최소한의 책임임을 깨달을 있도록.

시민들은 일제의 식민지범죄를 올바로 청산하겠다는 정치리더가 누구인지, 그래서 역사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하는 국회의원 후보자가 있는지 눈 크게 뜨고 찾아볼 일이다.

한국정부의 대일문제에 주권국가로서 당연한 권리를 행사해야 한다. 왜, 일본 간토지역에 한국,조선인들의 묘비와 추도비가 저리 많은지, 어떤 사건이 일어났는지, 일본의 국가, 경찰, 자경단까지 나서서 한국,조선인을 학살해야 했던 이유는 무엇인지, 그 이유가 합법적인지 따지고, 그 책임을 누구에게 물어야 하는 다툴 일인 것이다.

문재인 정부까지 포함해서 대한민국 정부는 왜 주권국가로서 왜 그 오랜 시간을 왜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왔는가? 그 이유가 대일외교라인에 있는 스텝진들의 문제는 아닌지도 살펴보아야 한다. 문대통령 자신의 대일외교청책이라면 다음 대통령을 기다릴 수밖에....

일본의 아베총리를 비난하려면, 도쿄도지사 코이케 유리코의 역사의식이 없음을 나무란다면, 재외동포의 일이라고, 나라 밖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식민지 시대였으니 일본 천황의 신민이었다고 말하려는 것은 아니어야하지 않겠는가?

추도사를 중단한 코이케유리코 도쿄도지사와 유감표명을 할 근거조차 없다는 아베총리를 나무라는 일은 문재인 정부가 추도식과 추도메시지를 발표하면 되는 것이다.

문재인정부가 1923간토대진재 시 학살된 한국,조선인을 추도하고 추모할 수 있는 기회는 두 번이 남아 있다. 100년 이 되어 새로운 정부가 일본의 국가책임을 강하게 묻도록 하기 위해 노둣놀을 놓아주기를 바란다.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김종수 상임대표

간토대지진당시 학살당한 6,661인의 유족이 되어주세요. 지금, 바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간토대지진당시 학살당한 6,661인의 유족이 되어주세요. 지금, 바로!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