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 조선인 대학살 100주기...'진상규명·명예회복' 촉구
상태바
'간토 조선인 대학살 100주기...'진상규명·명예회복' 촉구
  • 이코노미 뉴스 김미진 기자
  • 승인 2024.01.0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코노미 뉴스 등록 2023.12.31 15:24:09

「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 제정 촉구 기자회견

여야 국회의원과 간토학살 100 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가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일본 정부는 의원들의 질의에 1923년 당시에는 ‘지금 조사 중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하더니, 2015년부터는 ‘정부 내 관련 자료가 없다’고 모순된 답변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하지만 방위성 산하 방위연구소 전사연구센터 자료실에는 내무성 경보국장이 각 지방에 보낸 전보문이 보관되어 있으며, 일본 정부 공식 문서로 분류되는 ‘사이토 마코토 문서(사이토 마코토가 조선 총독을 지낸 1919~1927년, 1929~1931년 기록된 공식 문서)’ 일부에 조선인 학살의 기록이 명시되어 있다“며 ”가나가와현이 내무성에 보고한 ‘재해에 따른 조선인과 중국인에 관한 범죄 및 보호 상황 기타 조사의 건’이라는 문서도 올해 9월에 공개됐다”고 강조했다.

지난 1923년 9월 1일 간토대지진이 발생하면서 일본 정부는 극심한 혼란 속에 떠도는 조선인에 관한 유언비어를 사실화하여 계엄령을 발동하고 수많은 조선인을 학살하는 제노사이드를 자행했다.

당시 독립신문은 살해된 조선인의 수를 6,661명으로 주일 독일대사관은 2만3000여 명의 조선인이 학살당했다고 기록하고 있으나 아직 정확한 학살 숫자는 규명되지 못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간토 대학살이 발생한 1923년부터 지금까지 조선인 대량학살을 인정하지 않은 채 진상규명을 회피하고 있으나, 일부 일본 국회의원들은 1923년 12월부터 지금까지 계속해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25일에는 일본 방위성 방위연구소 자료실에서도 도쿄 인근 사이타마현 서부 지역에서 징병과 재향군인 관리를 담당한 기관인 ’구마가야연대구사령부’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간토지방 지진 관계 업무 상보’ 문건이 발견된 바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간토 대학살에 관련된 새로운 사료들이 발견되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이 문제에 대해 아직까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간토대지진 100주년인 올해 여러 차례 조선인 학살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았음에도 매번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기록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구체적인 언급과 학살 책임을 피하고 있다. 한국 정부 역시 100년이 되도록 일본에서 무고하게 죽어간 조선인들에 대해 무관심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지난 3월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의원은 ‘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을 대표발의했다. 여기에는 여·야 국회의원 100명이 함께 이름을 올렸다.

유기홍 의원이 대표 발의한 특별법은 ▲ 간토 대학살 사건 진상과 책임 규명 ▲ 피해자 추도를 위한 추도공간, 역사관 조성 ▲ 간토 대학살 사건에 대한 올바른 역사교육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국내 시민단체들도 간토 조선인 학살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 일본 시민단체와 노력하고 있으며,  2022년 약 40개 시민단체가 ‘간토학살 100 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와 한국 정부의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간토학살 100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 주관으로 간토학살의 국가책임을 추궁해 온 일본 국회의원(후쿠시마 미즈호의원, 스기야 히데오)과 ‘간토대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안’을 발의한 한국 국회의원(유기홍·문진석·윤미향·이수진 의원)이 실시간 줌간담회를 갖고 한일 양국 의원들이 진상규명을 위해 공동대응하기로 했다.

지난 27일, 일본을 방문한 김진표 국회의장도 기시다 총리에게 간토 조선인 학살 진상규명 및 유해봉환에 대한 일본의 전향적 검토와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국회의원

유기홍·강득구·강민정·강은미·강준현·권인숙·김경만·김경협·김교흥·김두관·김민기·김상희·김성주·김성환·김승남·김영주·김영진·김영호·김용민·김정호·김주영·김철민·김태년·김한규·김홍걸·김회재·노웅래·도종환·류호정·맹성규·문정복·문진석·민형배·민홍철·박광온·박 정·박주민·박찬대·박홍근·배진교 서동용 서영교 설 훈 소병훈 송옥주 송재호 신동근 신정훈 심상정 안민석 양경숙 양정숙·양향자·어기구·오영환·용혜인·우원식·유정주·윤건영·윤관석·윤미향·윤영덕·윤영찬·윤재갑·윤호중·이동주·이명수·이병훈·이성만·이수진·이수진(비)·이원욱·이재명·이재정·이정문·이종배·이탄희·이학영·인재근·임오경·임종성·임호선·전용기·전재수·전해철·전혜숙·정춘숙·조승래·조정훈·주철현·천준호·최기상·최인호·최종윤·최혜영·한병도·한정애·허영·홍성국·홍익표

 

간토학살 100 주기추도사업추진위원회

1923한일재일시민연대(김종수 대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이창복 상임대표의장),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겨레하나(조성우 이사장), 민족문제연구소( 임헌영 소장),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이종걸 대표상임의장), 시민모임 독립(이만열 이사장 ),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손미희 공동대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양경수 위원장), 한국노동조합총연맹(김동명 위원장), KIN 지구촌동포연대(배덕호 대표), 한국 YMCA 전국연맹(김경민 사무총장), 평평해(이도헌 단장),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 정의기억연대 ( 이나영 이사장), 한일화해와평화플랫폼(김경민 서기), 여성교회(김미령 운영위원장), 한터역사문화연구회(손병주 회장), 자립지지공동체(김미령 대표),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이인석, 이지원 공동대표), 한국진보연대(한충목 상임공동대표),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김자동 회장),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장영달 회장), 순국선열유족회(이동일 회장),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함세웅 이사장), 우사김규식연구회(김수옥 회장), 조선민족대동단기념사업회(장명국 회장),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박우섭 회장), 흥사단(박만규 이사장), 한일민족문제학회, 사단법인 평화를일구는사람들(박명숙 이사장), 삼균학회 조소앙선생기념사업회, 삼균주의청년연합회(조인래 대표)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조선학교와 함께하는 사람들 몽당연필(권해효 대표), 사단법인 평화디딤돌(정유성 대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정의평화위원회(장기용 위원장), 가재울녹색교회(양재성 담임목사), 기억과평화 사회적협동조합(김창규 이사장)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