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학살 100주기➀ 6천 명? 2만 명? “희생자 규모조차 파안 안 돼”
상태바
간토학살 100주기➀ 6천 명? 2만 명? “희생자 규모조차 파안 안 돼”
  • 미디어기평 기자
  • 승인 2023.12.1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 지난 금요일 제410회 정기국회가 시작한 날은 간토대학살 100주기이기도 했습니다. 1923년 당시 일본 정부가 발동한 계엄령 속에, 조선인 6천여 명이 대량 학살로 억울하게 숨졌는데요.

 

앵커 : 21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가 100일 대장정을 시작한 가운데, ‘간토 학살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 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김인애 기자입니다. 지난 1일 간토 대학살 100주기를 맞아 관련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문진석 의원과 ‘간토 학살 추도사업 추진위’ 등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간토 대학살에 대한 역사적 증거는 이미 여러 곳에서 확인되고 있지만, 일본 정부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 역시 무관심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지금이라도 100년의 무책임을 끝내고 국회가 나서야 할 때”라고 호소했습니다. 기자회견문 낭독 간토 조선인 대학살 사건 100주기를 맞아 그날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해 특별법 제정과 더불어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와 사죄를 촉구한다 이들이 법안 제정을 촉구하고 나선 건, 간토 학살사건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1923년 당시 독립신문은 살해된 조선인 수를 6,661명으로 보도한 바 있고, 주일 독일대사관은 2만 3천여 명의 조선인이 학살당했다고 기록했습니다. 아직 정확한 학살 규모도 규명하지 못한 겁니다. 희생자 규모가 파악되지 못해, 이들의 신상과 유가족 실태도 알 수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권재익 / 간토학살 피해자 유가족 6천 명이든지 만 명이든지 2만 명이든지 이름은 어디도 없어요 누가 죽었는지도 모르고 어디에서 죽었는지도 모르고 어떻게 죽었는지도 모르고 그게 참담한 겁니다 유기홍 의원 일본 전국에 희생자들의 유해가 여기저기 산재해 있습니다 그리고 유가족들은 내가 유가족인지도 모르는 상태로 지금 생활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여야 국회의원 100명이 발의한「간토 대학살 진상규명 및 피해자 명예 회복을 위한 특별법」은 현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 소위에 회부된 이후 계류 중입니다. 특별법은 ▲사건 진상과 책임 규명 ▲추도 공간과 역사관 조성 ▲간토대학살에 대한 올바른 역사교육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CTS 뉴스 김인애입니다.


당신만 안 본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