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대회 "혐오·차별·불평등 해소해야…남성 독점 기득권 정치 심판"
상태바
여성대회 "혐오·차별·불평등 해소해야…남성 독점 기득권 정치 심판"
  • 뉴스1
  • 승인 2022.03.06 2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한국여성단체연합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3.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한국여성단체연합이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통해 혐오와 차별, 불평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남성이 독점하는 기득권 정치를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은 5일 오후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3·8 세계 여성의날 기념 제37회 한국여성대회'를 열었다.

단체는 3·8여성 선언을 통해 "우리는 여성 주권자의 이름으로 정책에 젠더 관점이 반영될 수 있도록 성평등 정부가 필요함을 선언한다"며 "3월9일 소수자 혐오를 팔아 정치적 기득권을 유지하는 남성 독점 기득권 정치를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성평등은 여성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사회구성원 모두를 위해 필요하다"며 "헌법적 가치인 성평등을 국가의 기본 운영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여성을 돌볼 사람으로 전제하는 노동시장의 성차별이 없어져야 한다"며 "여성에게만 돌봄이 강요되는 사회를 누구나 돌볼 권리와 돌봄 받을 권리가 평등하게 보장되는 평등중심 사회를 이뤄갈 것"이라고 말했다.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열린 한국여성단체연합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3.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날 집회는 보신각 광장을 가득 메울 정도로 많은 인원이 모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도 참석해 자리를 지켰다. 이들은 "가라 차별 혐오, 오라 성평등", "여성의 삶이 미래다"와 같은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지난해 성평등 걸림돌 사례로 지적된 사회 이슈를 되짚기도 했다. 주요 사례로는 문경시가 추진한 '농촌총각 장가보내기' 사업을 선정했다. 또 19세 미만 성폭력 범죄 피해자가 법정에서 증언하지 않아도 영상물에 담긴 진술을 증거로 인정하는 법 조항을 위헌이라고 결정한 헌법재판소도 걸림돌 사례로 소개했다.

이윤소 한국여성민우회 활동가는 "결혼이주여성 문제를 해결해도 모자란 상황에 시가 나서서 성차별적 국제결혼을 중개하겠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또 헌재 결정에 대해선 "앞으로 아동 성폭력 피해자도 반대 심문을 받을 수 있고 이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디어기평 2022-03-06 20:07:01
https://www.hani.co.kr/arti/society/women/1033652.html

주요기사